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6-11 (월) 09:34
ㆍ추천: 0  ㆍ조회: 807      
IP: 121.xxx.58
[향기있는 아침] 엄마 과자야!!
엄마 과자야!!

내가 어렸을 때는 과자가 귀했다
지금처럼 종류도 많지 않았고
쉽게 먹을 수 있는 환경도 되지 않았다

초등학생 4학년 때인가? 도시에 살던 삼촌이
'뽀빠이'라는 과자를 사다 주셨다
뽀빠이는 시금치를 먹으면 힘이 세지고 여자 친구
'올리브'가 위험에 처하면 어디서든 나타나서 구해주는
용감한 아저씨였다

나는 만화를 통해 뽀빠이 아저씨를 알고 있었기에
뽀빠이 과자를 먹으면 힘이 세지리라 생각했다
그래서 그 후로도 열심히 사서 먹었다

40대 중반이 된 지금도 그때의 추억이 떠올라
가끔 뽀빠이 과자를 사 먹곤 한다

얼마 전 뽀빠이 과자를 한 봉지 사서 식탁 위에 두었는데
우리 집 아들 둘이(초1, 초5)들이 서로 먹겠다고 다투더니
급기야는 막내 녀석이 울음보를 터트렸다

"야! 이놈들아 그건 엄마 과자야"
"둘 다 먹으면 안 돼"
아들 손에서 과자를 빼앗아 애들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올려놓았다

과자를 빼앗겼다고 울음보를 터트렸던 셋째가
"엄마! 어른도 과자 먹어요?" 하기에
"엄마는 이 과자를 먹어야 힘이 나"하고 웃었다

- 새벽편지 가족 별 맘 님-

다른 건 다 양보해도
어린 시절 소중한 추억이 담긴 과자만큼은 놓칠 수 없겠죠!!ㅎㅎ

출처: 사랑밭 새벽편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 [향기있는 아침] 엄마 과자야!! 관리자 2018/06/11 807
25 [향기있는 아침] 얻기 위해선 먼저 버려야 관리자 2018/03/14 693
24 [향기있는 아침] 미사일 분노 관리자 2018/03/07 664
23 [향기있는 아침] 자연사 예약 환자 관리자 2018/03/05 741
22 [향기있는 아침] 한 방울 관리자 2018/01/24 1119
21 [의학칼럼] 목에 뭔가 걸려 있는 것 같아요 관리자 2017/08/16 1789
20 [의학칼럼] 자꾸 사래가 들려요 관리자 2017/08/14 1241
19 [의학칼럼] 알레르기성 비염 2 관리자 2017/08/09 1212
18 [의학칼럼] 알레르기 비염 관리자 2017/08/07 1253
17 [향기있는 아침] 빛을 향해 가는 사람 관리자 2017/08/07 1195
16 [의학칼럼] 축농증 (부비동염) 관리자 2017/07/31 2166
15 [향기있는 아침] 간이 딱 맞는 사람 관리자 2017/07/31 1148
14 [의학칼럼] 비출혈 (코피) 관리자 2017/07/26 2214
13 [의학칼럼] 보청기 관리자 2017/07/24 1123
12 [의학칼럼] 소음성 난청 2 - 청력손상을 일으키는 소리 관리자 2017/07/19 1167
11 [의학칼럼]소음성 난청 1 - 소음성 난청이란 ? 관리자 2017/07/17 1091
10 [향기있는 아침]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관리자 2017/07/17 1075
9 [의학칼럼] 노인성 난청 관리자 2017/07/12 1104
8 [의학칼럼] 편두통과 어지러움 관리자 2017/07/10 1096
7 [향기있는 아침] 부부 관리자 2017/07/10 1222
12